鳳 山 智 氏
봉 산 지 씨
[ www.bongsanji.net ]
종친회보
종친회 연락처
추천 사이트
방명록
 
2024/07/19 (금)
(단기4357년/ 지력1061년)
처음 시조 분파 계보 이름 항렬 선세 유적 세계보 자료 탐구 사진자료
아이디
비밀번호
자동로그인
   
[접속통계보기]
오늘 18 / 어제 23
최대 92 / 전체 120847


  한미라(2004-09-03 18:20:03, Hit : 11616, Vote : 2859
 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

               
          
       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
 
   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. 남이 나를 메마르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. 그러나 이제 보니 메마르고 차가운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. 내 마음이 불안할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. 남이 나를 불안하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.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불안하고 답답한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. 내 마음이 외로울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. 남이 나를 버리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.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외롭고 허전한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. 내 마음에 불평이 쌓일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. 남이 나를 불만스럽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. 그러나 이제 보니 나에게 쌓이는 불평과 불만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. 내 마음에 기쁨이 없을 때는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. 남이 내 기쁨을 빼앗아 가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. 내 마음에서 희망이 사라질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. 남이 나를 낙심시키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.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낙심하고 좌절하는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. 나에게 일어나는 모든 부정적인 일들이 남 때문이 아니라 내  마음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된 오늘 나는 내 마음 밭에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를 떨어뜨려 봅니다. 【 이해인 님의 <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>에서 】
  




Name
Memo      


Password


세계보 [1]
고려말 최영(崔塋)장군, 11세손 현(賢) 공의 외손자

Copyright 1999-2024 Zeroboard / skin by zero

Copyright (c)1999~2004, 봉산 지씨(鳳山 智氏) 대종회 All rights reserved.
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.